헤드라인▽
고흥군, 코로나 19 백신 접종률 51.1%로, 전국에서 1등
- 전국 처음으로 전체 인구대비 50%를 넘어서며 집단면역에 한걸음 더 다가가 -
작성 : 2021년 06월 19일(토) 11:10 가+가-

사진=고흥군, 코로나 19 백신 접종률 51.1%로, 전국에서 1등

[신동아방송=박광옥기자]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17일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백신 접종자가 32,645명을 넘어 인구수(63,922명) 대비 51.1%를 넘어서며 전국 지자체 중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26일 첫 백신 접종이후 112일 만에 군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일선에서 접종에 협조해 주신 의료기관, 예방접종센터 운영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보내주신 자원봉사자 그리고 공무원의 노력으로 만들어낸 결과라고 평가했다.


특히, 75세 이상 어르신들을 접종센터로 모셔오기 위해 예약과 수송까지도맡아서 적극행정을 펼친 읍면사무소 직원들과 백신홍보와 접종동의를 위해 수고하신 마을 이장·부녀회장 등의 협조와 노력이 아니면 절대 이룰 수 없는 결과였다.

또한, 접종 초기 부작용 논란과 공급량 부족 등으로 주춤했던 접종율은 최근 확진자들 사이에서도 백신을 접종한 이들만 감염되지 않는 사례가 늘어나며 군민들의 인식이 달라진 점 그리고 백신공급이 원활해지며 급상승하게 되었다.

군 관계자는 “접종계획에 따르면 하반기에는 초·중·고 교사와 종사자 그리고 60세 미만 일반시민이 대상”이라며 “예방접종을 통한 집단면역을 조기에 이루어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군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접종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광옥 기자 기사 더보기

rhkddhr7200@naver.com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